비탈리 샤콘느 - 야샤 하이페츠





비탈리 샤콘느 - 나탄 밀슈타인





비탈리 샤콘느 - 나탄 밀슈타인



비탈리 - 샤콘느.pdf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역시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 2번의 샤콘느이고, 그에 못지 않게 유명한 명곡이 바로 지금 소개하는 비탈리의 샤콘느이다. 


 과연 지상에서 가장 슬픈 곡답게 가슴을 후벼파는 듯한 비장한 도입부로 시작하여 곡이 진행되는 내내 비장한 여러가지 주제를 연주하며 진행하다가 마치 종말을 향해 격정적으로 휘몰아치는 듯한 종결부에서는 가슴이 시리고 뻥 뚫리는 듯한 애잔한 감동이 전해진다. 


 비탈리 샤콘느의 최고의 명연주는 역시나, 이 곡의 분위기에 가장 잘 맞는 불세출의 거장 야샤 하이페츠의 연주라고 할 수 있다. 한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테크닉과 그의 전매특허인 밀도 있으면서도 강렬한 비브라토, 시베리아의 동토에서 불어오는 겨울바람을 연상케하는 서늘한 사운드는 완벽하게 비탈리 샤콘느와 조화를 이룬다. 


 하이페츠의 연주가 너무 차가워서 거부감이 드는 사람에게는 역시 20세기의 거장인 나탄 밀슈타인의 연주를 추천한다. 하이페츠의 스타일과는 달리, 관조적이고 부드러운 멜로디고 담담하게, 때로는 속삭이듯이 지상에서 가장 슬픈 멜로디를 표현해낸다. 


 따뜻하고 열정적인 사운드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연주자 장영주의 연주를 추천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violins


 천재는 99%의 노력과 1%의 영감으로 이루어진다라는 말이 있다. 어떤 분야에든 일반인들이 범접할 수 없는, 마치 인간의 능력을 초월한 듯한 최고의 경지에 오른 사람들을 보면 왠지 보통사람들과는 완전히 종 자체가 다른 생명체인 듯한 느낌이 들고, 자신은 죽었다 깨어나도 저런 사람이 될 수 없다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하게 된다. 장영주도 바로 그런 예 중의 하나일 것이다. 너무나 뛰어난 능력 때문에 그들의 능력은 후천적인 노력과는 별개로 선천적으로 타고난 것이고,보통 사람들은 절대로 그런 경지에 이를 수 없다는 편견에 자연스레 사로잡히게 되는 것이다. 물론 최고에 오른 사람들을 보면 확실히 범인과는 차원이 다른 재능을 가진 경우가 많이 있다. 하지만, 그 이면을 살펴보면 일반인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피나는 노력이 숨겨져 있는 것을 필연적으로 발견하게 된다. 그러한 노력이 때로는 너무나 미련할 정도로 처절한 경우가 드물지 않기 때문에, 그 피나는 과정을 알게 되면, 소위 우리가 재능이라고 불리는 것이 타고난 천재성이 아닌 피나는 과정을 감내하고 끝없이 한 분야에 집중할 수 있는 인내심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재능이라는 것은 남들보다 약간 더 빨리 진보할 수 있는 사소한 것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실히 이러한 일반론마저 적용되지 않는 문자 그대로의 '천재성'은 드물긴 하지만 확실히 존재한다. 물론 노력이 수반되지만 천재적인 재능 자체가 너무나 뛰어나서 노력조차 그 빛이 바래지는 경우이다. 이런 사람들을 보면 좌절을 하는 길 밖에 없다.
 음악계에도 수많은 천재들이 있어왔고, 지금도 있으며, 앞으로도 나올 것이다. 천재 음악가 대부분이 어려서부터 혹독한 연습을 감내하고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천재로 양산되어 왔다. 이런 의미에서 본다면, 이들 대부분은 진정한 의미에서의 천재(후에 언급한)라고는 볼 수 없을 것이다. 그냥 보통 사람도 열심히 노력하면 뛰어난 경지에 이를 수 있으니 말이다.
 장영주(사라장)는 후자에 속한다. 바이올린계의 대모 도로시 딜레이가 바이올린 역사상 전무 후무한 천재성이라고 극찬을 한 것이 결코 과장이 아니다. 물론 지금 지구상에는 장영주만큼 뛰어난 바이올리니스트들이 널려 있고 개인적 취향에 따라 장영주보다 훨씬 더 높은 음악적 점수를 줄 수 있는 연주자들도 많이 있고 앞으로도 계속 나올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장영주만한 천재성을 가지고 있냐고 묻는다면 대답은 단호한 '노'다. 이유가 알고 싶으면 장영주가 9세 때 녹음한 데뷔 앨범을 들어보라.
       

       비외탕 바이올린 협주곡 5번 

       파가니니 바이올린 협주곡 1번                   





신고

'연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리비에 샤를리에(Olivier Charlier)  (0) 2008.01.20
백고산  (0) 2008.01.18
장영주(Sarah Chang)  (0) 2008.01.17
마이클 래빈(Michael Rabin)  (0) 2008.01.16
로랑 코르샤(Larent Korcia)  (3) 2008.01.15
레오니드 코간(Leonid Kogan)  (0) 2008.01.14
Posted by viol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