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는 비르투오소 바이올리니스트들의 전성기였다고 할 수 있다.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가전 유럽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이후, 파가니니의 테크닉을 고스란히 모방한 비르투오소들이 유럽 각지에서 출현하기 시작했다. 폴란드에서는 비에니아프스키가, 벨기에에서는 비외탕과 이자이, 그리고 스페인에서는 사라사테라는 걸출한 연주자가 나타났다.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이들은 현대의 팝스타 못지 않은 인기를 누렸고, 막대한 명예를 누릴 수 있었다.
 스페인의 슈퍼스타 사라사테도 예외는 아니었다. 당시 사라사테의 연주에 감동한 잘나가던 작곡가들은 앞다투어 그들에게 곡을 헌정할 정도였는데, 랄로는 스페인 교향곡을, 브루흐는 바이올린 협주곡을, 그리고 생상스는 역시 바이올린 협주곡인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를 헌정했다.
 제목에서 예상할 수 있듯, 우울한 서주로부터 시작해서 생상스 특유의 우아함이 전개되고, 화려한 속주로 끝을 맺는다.
 
사라사테풍의 화려한 바이올린의 기교가 짙게 깔려있을 뿐 아니라 생상의
작풍인 프랑스 특유의 정서로 가득차 있는 이곡은 오늘날에도 수많은 연주자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명곡 중의 명곡이라 할 수 있다.


신고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외탕 - 바이올린 협주곡 5번  (0) 2008.02.24
몬티 - 차르다시  (3) 2008.02.03
생상스 -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0) 2008.02.02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0) 2008.01.27
사라사테 - 지고이네르바이젠  (2) 2008.01.20
타란텔라  (0) 2008.01.17
Posted by violins
 
 


 일반화하기는 무리지만 소위 말하는 대가와 그저 그런 연주자와의 차이점을 말하라고 한다면 여러가지를 꼽을 수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자신만의 소리를 가지고 있느냐 하는 점일 것이다. 똑같이 '학교 종이 땡땡땡'을 불러도 동방신기가 부르는 것과 송대관이 부르는 것은 아무리 바보라도 구분을 할 수 있다. 사실 사람의 목소리는 그 자체만으로도 다른 사람과 구별이 되기 때문에 음악적인 기교가 같아도 구분이 되지만, 악기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웬만한 경지에 도달하지 않고서는 어차피 똑같은 악기에서 나는 소리이기 때문에 남들과 구별하기 힘든 자신만의 독창적인 소리를 만들어내는 것은 앞서 예를 든 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인 것이다. 현대의 연주자들은 기교적 측면에서는 너무나 완벽한 연주자들이 많지만, 20세기 초의 대가들과 같이 정말 동방신기와 송대관의 목소리를 쉽게 구분할 정도의 강렬한 개성을 보여주는 연주자는 그리 많지 않다. 이브리 기틀리스의 소리는 너무나 강렬한 개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완벽한 테크닉을 바탕으로 조금은 오버한 듯한 프레이징과 많이 오버한 비브라토가 그의 연주의 특징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하지만이런 다소 과장된 연주를 듣고 있어도 감동을 받는 이유는 너무나 강한 개성 때문에 완전히 다른 음악을 듣는 것 같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신고
Posted by violin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