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실 상부한 20세기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이차크 펄만

이스라엘 출신의 유태계 바이올리니스트로 소아마비의 장애를 딛고 1964년 18세의 나이로 레

벤트리트 콩쿨에서 최연소로 우승을 차지하게 되고, 이후 전세계적인 명성을 얻으며 이 시대

의 진정한 대가로 우뚝 서게 되었다.

줄리어드에서 교편을 잡았고 현재는 지휘자로도 명성을 얻고 있다.

이차크 펄만의 음색은 두텁고 밀도 있는 비브라토에 바탕을 둔 따뜻한 사운드가 특징인데, 그

럼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난곡에서 흔들리지 않는 완벽한 테크닉은 혀를 내두르게 만든다...

바이올린 연주자들에게 이차크 펄만은 좌절감을 안겨주는 연주자로 대단히 유명한데, 그 이유

는 펄만이 연주하는 자세는 그 어떤 난곡이나 어려운 테크닉에서도 너무도 편안하고 쉽게 보여

서 바이올린이라는 악기가 대단히 연주하기 쉽고 만만할 것이라는 착각을 주기 때문이다.







신고

'연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네사 메이 (Vanessa Mae)  (0) 2014.05.12
데이빗 가렛 (David Garrett)  (0) 2014.05.11
이차크 펄만 (Itzhak Perlman)  (0) 2013.11.20
로비 라카토쉬(Roby Lakatos)  (1) 2008.02.24
막심 벤게로프(Maxim Vengerov)  (1) 2008.02.03
조슈아 벨(Joshua Bell)  (4) 2008.02.02
Posted by violin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