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벨기에 출신의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작곡가 외젠 이자이 


1923년 어느날 이자이는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중 하나였던 요제프 시게티의 연주회에서 바흐의 무반주 소나타와 파르티타를 듣고 깊은 감동을 받고 자신도 그에 필적할 무반주 바이올린 곡을 즉흥적으로 작곡하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이자이의 6개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입니다.


 이자이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는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 파가니니의 24개의 카프리스와 더불어 무반주 바이올린 독주곡의 걸작 중의 걸작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자이는 6곡의 소나타를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6인 (요제프 시게티, 자크 티보, 게오르그 에네스쿠, 프리츠 크라이슬러, 마티유 크릭붐, 마누엘 쿠로가)에게 헌정하였는데, 기교적으로 난해하고 현대적인 감각 때문에 잘 연주되지 않다가 현대에 들어 표준적인 바이올린 레퍼토리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바흐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가 바로크적이고 고전적인 바이올린 독주곡의 시초였다고 본다면, 파가니니나 비에니아프스키, 에른스트 같은 비르투오소들의 19세기 무반주 작품은 바흐의 작품과는 달리 바이올린의 기교의 극한을 추구한 연습곡의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런 시대적인 흐름 속에서 이자이의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는 19세기 무반주 작품들의 화려하고 강렬한 기교로 중무장되어 있으면서도 몽환적이면서도 강렬하고, 현대적인 멜로디로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처음 들을 때는 19세기의 기교적 소품보다는 현대곡에 가깝게 들릴 정도로 기존의 작품과 이질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에 낯설 수 있지만, 그것이 이자이의 작품이 가지고 있는 가장 강력한 마력과 중독성으로 다가옵니다.

 6개의 바이올린 소나타중 일반적으로 가장 널리 연주되는 것은 3번과 6번인데, 개인적으로는 몽환적인 분위기의 5번도 매우 좋아합니다. 

 서늘한 가을밤, 조용한 거실에서 볼륨을 높이고 이자이의 바이올린 소나타의 마력에 빠져보시죠~










이자이 소나타.pdf




Posted by violi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gun 2020.04.26 0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소개글 감사합니다 좋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전통적으로 우리나라의 뛰어난 바이올리니스트 중에는 여성이 많았습니다. 

 월드 클래스급 대가라고 할 수 있는 연주자들이라면 정경화, 장영주가 있겠고 최근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신지아, 클라라 주미강 등도 여성이지요. 




 물론 강동석 같은 남성 명연주자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우리나라의 뛰어난 바이올리니스트들 중에 여성이 많다는 사실은 객관적으로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이런 현실 속에서 진정한 비르투오소라고 할 수 있는 월드 클래스급의 남성 바이올리니스트가 우리나라에도 최근에 혜성처럼 출현하였으니 그가 바로 양인모입니다. 


 양인모는 약관 20세의 나이로 2015년 3월 8일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열린 파가니니 콩쿨에서 9년만에 우승을 거머쥐었고 바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는 젊은 거장으로 국제 무대에 명성을 떨치게 되었습니다. 


 국제 콩쿨에서 우승하는 국내 연주자들 중 테크닉적으로 뛰어나지 않은 연주자가 어디 있겠냐만, 양인모는 그 중에서도 특출나게 화려한 테크닉으로 중무장한 진정한 비르투오소이자 대한민국의 파가니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넋을 잃고 바라보는 오케스트라 단원 : 21분 5초> 



  


 이제 20대 중반에 불과한 그의 힘찬 행보가 기대됩니다. 


양인모 - 파가니니... 토마스틱 인펠드 도... 리벤젤러 골드 송진... 미텐바흐 바이올린 ... [쿤현악기어깨받침]...

    

    

    

    


Posted by violi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세기 신기에 가까운 바이올린 테크닉으로 전 유럽의 음악계를 충격에 빠뜨린 니콜로 파가니니..
 수많은 국제 콩쿨을 통해 뛰어난 연주자들이 셀 수 없이 쏟아져 나오는 현재에도 진정한 파가니니의 후예라고 칭할 수 있는 연주자들은 그리 찾기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지금 소개해드릴 Roman Kim은 그 예외가 될 충분한 자격이 있는 연주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대가(일반적인 세계적인 연주자 레벨이 아닌 전설적인 대가)를 능가하는 수준의 테크닉적인 완벽성에, 호소력 짙은 음악성까지 겸비하여 진정한 파가니니의 후예라는 칭호가 아깝지 않은데요.
실력에 비해 너무나 인지도가 낮은 것이 안타까울 정도입니다.
 해외의 한 바이올린 포럼에서는 Roman Kim의 테크닉이 너무나 완벽해서, Marfan 증후군 (결합조직을 침범하는 선천성 유전질환으로, 손가락 관절이 비정상적으로 유연할 수 있음)이 아니냐는 논쟁이 오갈 정도로 논란이 있는 정도였습니다. 
 대가들도 부분적으로는 약점을 보이는 힘든 더블 하모닉스, 핑거드 옥타브, 왼손 피치카토, 10도 더블 스탑 등 최고난도의 바이올린 테크닉은 Roman Kim에게는 아무런 장애가 되지 않아 보입니다. 
 특별히 Roman Kim은 작곡 능력도 뛰어나서 본인이 직접 작곡한 다양한 곡들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자신의 뛰어난 연주력을 최대한 과시할 수 있는 showpiece 위주의 곡들이 대부분이지만,  바흐나 이자이를 연상케하는 깊이 있는 곡들도 있어 놀랍습니다. 
 그럼 Roman Kim의 충격적인 연주 감상하시죠~

sitemap.xml


1. N. Paganini - God save the King

2. N.Paganini - I PALPITI (Roman Kim's Edition)


3. J. S. Bach - Air [Violin Solo]


4. Roman Kim plays E.Sauret Cadenza


티커스텀 수제 바이... 토마스틱 인펠드 도... 리벤젤러 골드 송진... 미텐바흐 바이올린 ... [쿤현악기어깨받침]...


Posted by violin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