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들이 항상 기구한 삶을 살다가 불운한 인생으로 마감하는 것이 꼭 삼류 영화나 드라마에서만 나오는 것은 아니다. 어느 분야에나 범인이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수준의 경지에 이른 사람들이 있게 마련인데, 이들의 삶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들의 재능만큼이나 비범한 삶을 살아간 경우를 드물지 않게 볼 수 있다. 특히 예술 분야의 경우,너무나 뛰어난 재능을 가졌기에 너무 일찍 인생을 마감하는 것이 어떻게 보면 인류에게 있어서는 커다란  손실이 아닐 수 없다. 20세기 중반에 불꽃같은 인생을 살다간 미국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마이클 래빈이 바로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래빈은 이차크 펄만이나 정경화와 동시대에 활동했으며에도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음악적 역량을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를 기억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뉴욕 필하모닉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하던 아버지로부터 바이올린을 배운 그는 1950년 14세로 카네기 홀에 데뷔하여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러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서 점점 그 빛을 더해 가던중 지병과 마약으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래빈의 연주는 완벽한 테크닉을 바탕으로 풍부하고 굵은 음색을 들려준다. 래빈의 연주 대부분이 그의 이러한 특징을 대변해주는 호연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그가 남긴 명반 중의 하나로 1959년에 녹음한 파가니니 카프리스 전곡을 빼놓을 수 없다. 지금과는 달리 당시에는 루지에로 리치가 1947년 이곡 전곡을 녹음한 이후 바이올리니스트들에이 곡 전곡을 녹음하는 것은  함부로 도전할 수 없는 거대한 장벽과도 같은 것이었다. 래빈의 1959년 전곡 녹음에 관한 재미있는 일화가 있는데, 이차크 펄만이 파가니니 카프리스 전곡을 녹음한 이후에야 래빈이 먼저 레코딩을 했다는 사실을 알았는데, 당시 래빈의 레코딩을 들은 이후 만약 자신이 녹음하기 전 래빈이 먼적 녹음했다는 사실을 알았더라면 절대로 이 곡을 녹음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고 한다. 물론 펄만의 파가니니 연주도 훌륭하지만, 래빈의 연주를 들어보면 그가 느꼈을 심정도 어느 정도는 이해가 간다.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나지 않았더라면 수많은 주옥같은 음반들을 남겼을텐데, 아쉽게도 현재까지 레코딩한 곡들은 대략 시디 6장 정도 분량 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이렇게 적은 레코딩에도 불구하고 한 곡 한곡에서 그의 꽃같은 음악적 열정이 살아 숨쉬는 것을 발견하기란 어렵지 않다.  
                

                                              비에니아프스키 - 바이올린 협주곡 2번 2악장
                                              파가니니 카프리스 1번
      

티커스텀 수제 바이... 토마스틱 인펠드 도... 리벤젤러 골드 송진... 미텐바흐 바이올린 ... [쿤현악기어깨받침]...

                


'연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고산  (0) 2008.01.18
장영주(Sarah Chang)  (0) 2008.01.17
마이클 래빈(Michael Rabin)  (0) 2008.01.16
로랑 코르샤(Larent Korcia)  (3) 2008.01.15
레오니드 코간(Leonid Kogan)  (0) 2008.01.14
바딤 레핀(Vadim Repin)  (1) 2008.01.13
Posted by violi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로랑 코르샤(Laurent Korcia)
 프랑스를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 콩쿨, 자크 티보 콩쿨, 지노 프란체스카티 콩쿨 석권

                                             Stephane Grappellii - Les Valseuses
                                                                                                                        

  Dvorak - Slavonic dance

티커스텀 수제 바이... 토마스틱 인펠드 도... 리벤젤러 골드 송진... 미텐바흐 바이올린 ... [쿤현악기어깨받침]...

  




'연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영주(Sarah Chang)  (0) 2008.01.17
마이클 래빈(Michael Rabin)  (0) 2008.01.16
로랑 코르샤(Larent Korcia)  (3) 2008.01.15
레오니드 코간(Leonid Kogan)  (0) 2008.01.14
바딤 레핀(Vadim Repin)  (1) 2008.01.13
알렉산더 마르코프(Alexander Markov)  (4) 2008.01.13
Posted by violi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티르... 2008.02.08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헝가리 무곡이 아니고 드보르쟉 슬라브 무곡인 것 같은데요...

  2. VFox 2012.04.18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들어 자주 들어오는데 좋은 음악들 감사드립니다..


 누군가가 바이올리니스트 레오니드 코간에게 도대체 당신의 그 광채나는 음색의 비결이 뭐냐고 물었을 때 그는 주저 없이 스케일 연습이라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에게 있어서 스케일 연습은 마치 아침에 일어나서 밥을 먹고 이를 닦는 것 만큼이나 중요했다고 하며, 보통의 연주자들이 낮은 포지션에서만 스케일을 하고 E현에서만 하이 포지션까지 연습하는 일반적인 방법을 따르지, 가장 낮은 포지션부터 지판의 끝까지 완전히 훓어버리는 식으로 연습을 했다고 한다. 

 스케일 연습이 중요하지 않은 악기가 어디있겠냐마는, 두 뼘이 안되는 좁디 좁은 지판에서 4옥타브의 음역을 소화해야 하는 바이올리니스트들에게 스케일 연습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매일매일의 전쟁이라고 할 수 있다. 앞서 소개한 흐리말리는 아마추어나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교본이고, 바이올린 스케일의 성서는 칼 플레쉬라고 할 수 있다. 칼 플레쉬에는 한 현에서의 단음의 쉬프팅부터 3옥타브 스케일, 아르페지오, 반음계, 3도, 6도, 8도, 핑거드 옥타브, 10도, 하모닉스, 더블 하모닉스까지 왼손 피치카토를 제외한 바이올린의 핵심적인 왼손 기술이 총망라되어 있다. 

 칼 플레쉬와 쌍벽을 이루는 스케일이 갈라미안 스케일이라고 할 수 있는데, 갈라미안 스케일은 칼 플레쉬만큼 널리 사용되지는 않지만, 그 치밀함이나 규모가 칼 플레쉬보다 훨씬 방대하고 정교한 교본이다. 우연히 이것을 구해서 본 순간 질려버렸다고 해야 할까. 어쨌든 구경이나 해 보자.

Galamian - Contemporary violin technique[scales].a00

Galamian - Contemporary violin technique[scales].alz

                                           갈라미안 스케일 - 분할 압축


Posted by violi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해 2010.08.06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파일 열 수 가 없는데요 ㅠ.ㅠ

    오~~ 하면서 궁금해했는데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