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세계 피겨 선수권 대회가 열렸던 미국 로스앤젤레스.

피겨의 전설 김연아 선수는 이 경기에서 완벽한 클린 연기로 자신의 세계 신기록을 달성한다 (76.12). 프리에서도 완벽한 기술과 연기력으로 131.59의 기록을 달성, 합계 207.71의 세계신기록으로 압도적인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연아의 많은 경기가 전설적인 명연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경기에서 연기한 '죽음의 무도'또한 그런 전설 중의 하나로 전세계 피겨 팬의 뇌리에 깊이 각인되었다. 

김연아가 이 대회에서 연기한 '죽음의 무도'는 프랑스의 낭만파 작곡가 카미유 생상스가 작곡한 교향시 '죽음의 무도'를 바이올린과 피아노 버전으로 편곡한 것이다 (김연아가 연기에 썼던 음악은 바이올리니스트 길 샤함이 연주한 버전이다.)

생상스가 작곡한 원곡은 처음에는 가곡으로 작곡되었다가 관현악곡으로 개작을 하였는데 그가 쓴 4개의 교향시 중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프랑스의 시인 앙리 카자리스의 시에 바탕을 두고 악마들의 음산함과 괴기함을 왈츠리듬으로 화려하게 표현한 곡이다. 

 이 곡은 특이하게도 오케스트라 곡에서도 독주 바이올린의 선율이 특히 강조된 특징이 있는데, 바이올린 독주곡으로 편곡된 버전에서는 원곡의 음산하고 괴기스러운 분위기를 날카로운 바이올린 선율이 훌륭하게 묘사하고 있다. 

 


생상스 죽음의 무도 바이올린 악보


생상스 죽음의 무도 바이올린 악보 Danse macabre.pdf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violins